선배가 이직에 미치는 영향

직장인으로서 앞으로 잘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아는 방법은 여러 가지일 것입니다.

첫 번째, 스스로 알아내는 것과 두 번째 남에 의해 알게 되는 것이죠.
이 역할에 중심은 바로 '선배'입니다. 

 

여러 이직 원인 중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사람'입니다. 이는 관계와 관련된 기본적인 것 외에 '업무'와 연결하여 선임으로서 기대를 할 수 없는 부분 혹은 실망으로 인한 이직도 있습니다.

 




# 선배가 존재하지만, 이직하는 경우

저의 경우이기도 합니다. 저의 앞에는 무관한 학과를 졸업하여 꽤 오래 회사에 근무하고 계시던 선배가 있었습니다. 회계와 무관한 과를 나와서 20년 가까이하고 있었으니, 실무는 빠삭하다(?)할 수 있는 상태였습니다. 다만 업무 디테일에 있어 아쉬움이 있었고, 해당 업무를 물려받기까지 10년 넘게 시간이 걸릴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직을 결심했지요.

 

다른 케이스는 최근 상담입니다. 현재 업무 외적으로 유사 업무를 교환해 가며 업무 영역을 넓히는 것을 상담자는 바라는 상태였습니다. (여담으로 모 정부 과정 종료 후 추천받은 회사였는데요. 이런 경우 선택에 실패 확률이 아주 높습니다. 이 이야기는 다음에) 하지만 차일피일 미루는 상태였고, 업무 공유나 교환이 전혀 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하고 싶었던 일보다 전혀 다른 쪽 커리어가 더 쌓인 상태였지요. 연차가 쌓여도 기대할 것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다른 사례로 위에서 업무가 안 내려오는 경우입니다. 자신의 마지막 보루인 양 업무를 내리지 않고 쥐고 있는 경우에 아래 직원들은 성장에 한계가 생깁니다. 리더는 업무를 내리고, 더 나은 일을 하기 위해 그 자리에 있기도 합니다. 그래서 돈을 더 주는 것이기도 하죠. 더불어 팀원이 성장해야 하는데 이는 개인의 성장일 뿐만 아니라 팀장의 역할에 있어서도 편해지는 기회가 됩니다.

 

이런 다양한 상황 속 선배는 '있어도 도움이 안 되는' 존재로 보일 수 있습니다. 모든 선배, 선임, 팀장님을 욕하는 것은 아니고, 그들이 버텨야 하는 이유도 이해 못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아래 입장에서 보면 선배가 있어도 역할을 하지 못했을 때 이직을 결정한다는 것이죠. 사람만의 문제라면 오히려 시기는 짧아질 수 있으나, 일의 문제에서 선배는 서서히 꺼져가는 커리어 기회의 방관자 이상도 이하도 아닙니다.


#선배가  없어서, 이직하는 경우

위와 반대로 선임이나 기댈 언덕이 없는 경우도 이직을 결심하게 됩니다. 물론 회사는 누군가에게 가르침을 받는 조직은 아닙니다. 스스로 생존해야 하기도 하고, 존재 가치를 증명해야 하는 곳이죠. (그런 점에서 최근 저의 패친님들 글 중 직원의 '책임과 권한'에 대한 내용이 생각이 나네요. 여하튼) 이를 위해서는 시간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조직에서 개인은 하나의 자원이 됨으로 이 시간을 단축하고자 하는 노력이 있을 듯합니다. 일종의 '줄탁동시'가 필요한 시점이죠. 

 

개인의 노력과 위에서의 당김이 동시에 이루어져야 이 시간도 줄어들고, 효과도 배가 됩니다. 그리고 이런 관계는 회사가 망해 없어지거나, 퇴사하지 않는다면 계속 이어져야 합니다.

 

그런데 가끔 나 혼자 업무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경영지원 부서의 소속으로 인사 / 회계를 홀로 담당했던 최근 상담자, 업무나 부서가 새로 생기면서 헤쳐가는 사람의 경우가 첫 번째입니다. 말 그대로 혼자 회사에서 업무를 하는 경우죠. 두 번째는 내가 어쩌다 최 선임이 되어버린 경우입니다. 팀장이 나가버린 상태에서 임시로 팀을 맡게 되는 어린 선임들이 있습니다. 업무는 돌아가지만 스트레스 지수도 그만큼 축적되는 위험한 상태입니다.

 

임계점이 오면 이런 경우 퇴사를 결심하게 됩니다.

 

하나씩 살펴보면 전자의 경우 '잘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는 의문에 빠지게 됩니다.

앞서 와 같이 줄탁동시란 안에서 밖에서 함께 껍질을 깨며 성장해야 하지만, 혼자의 경우 한계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많은 업무를 혼자 해야 하니 업무의 정도도 얕고 자기 계발의 시간도 부족하게 됩니다. 사람은 또 적응의 동물이라 이 시간마저도 적응하게 되는데요. 그때 '맞는 건가?' 하는 의심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의심이 더해지면 불안이 되고, 결국 퇴사까지 고민하게 되죠.

 

그래서 팀이 필요한 것입니다. 업무의 분담과 동시에 성장을 위한 체계가 가지는 역할이 있는 것이죠. 후자의 경우 '부담'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업무 퀄리티를 떠나 '그냥 죽을 것 같은 상태'가 되는 것이죠. 때론 상대가 임원 이상인 경우 이런 부담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납니다. 체계적으로 계급을 따라 올라갈 것이라 예상되는 회사 생활에서 태클이 일찍 걸리게 되는 것이죠.

 

그래서 적정 시점이 되면 창업 이후 '경영'에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경영이란 조직을 튼튼히 하고, 대표 혼자 하던 책임과 권한을 나누어 일의 효율을 더하는 요령인 것이죠. 회계, 인사를 맡기르 사람을 찾고 팀을 꾸려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그리고 개인적 생각으론 이 팀과 조직은 단 번에 구축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담이었고요.)

 

선배가 있거나 없는 경우 나의 퇴사 조짐, 구성원의 퇴사 조짐이 보이지 않는지 위에선 늘 신경을 쓰는 것이 당연히 좋습니다. 그리고 이 때문에 이직을 하더라도 자책하지 마시고, 스스로 낮출 필요도 없습니다. 그저 현재의 비전과 가능성에 집중해 다음 단계의 일을 찾아 떠나는 것이다 생각하면 됩니다.

 

일은 어디까지나 개인의 여정이고, 조직은 종점이 아닌 정류장이 되어야 하니까요.


#너튜브 #이직TV

https://youtu.be/RsClBwJjZUw

당신의 커리어를 응원합니다.

by 일,상담소 이대표

+

더 많은 이직 상담 후기가 궁금하다면,

http://blog.naver.com/riverside79

 

나의 커리어/이직 상담이 필요하다면,

https://open.kakao.com/me/jobheping

+

댓글 및 메일 (jobhelping@naver.com)으로 궁금증 남겨 주시면 간단한 답변 드립니다.

#이직 #선배

이직해도 괜찮아 더보기

오피스Wa 목록보기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