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윌] 스트레스 없이 신나게 근무하는 일터를 위해. 에듀윌역 이야기

2017.03.16 11:00



[GOODJOB]
‘이번에 내리실 역은 에듀윌역입니다.’




에디터 정지훈 88sustod@happyrabbit.kr




북적북적이는 출.퇴근 시간
정장 교복 할 거 없이 빽빽한
내가 들어서면 이미 발 디딜 틈도 없이
꽉 차버린 전동차의 풍경

악동뮤지션 - 지하철에서 중



 


조금은 독특한 역
‘띵띠리리링 띵띵. 이번에 내리실 역은 OO, OO역입니다.’ 지하철을 애용하는 사람이라면 제법 익숙한 멘트다. 저마다 향하는 역은 다르지만 다들 지하철에 몸을 싣는다. 가끔 들리는 정거장 안내 멘트는 상황에 따라 나를 힘겹게 혹은 즐겁게 아니면 반갑게 느끼게 한다. 사람들은 저마다 출.퇴근을 하거나, 친구를 만나러 가거나, 중요한 미팅을 가는 중이려나? 똑같은 역을 지나도 그 기분은 천차만별일 것이다.

얼마 전 필자는 오로지 ‘힐링’만을 생각한 역을 다녀왔다. 이 역에는 전문 바리스타가 만든 음료는 물론 최고급 안마 의자까지 갖춰져 있어, 한 번 이용한 사람이라면 ‘아, 이곳이 천국일세’라는 말이 절로 나오게 한다. 이 독특한 역은 구로디지털단지역 3번 출구를 나오면 만날 수 있는데, 역의 이름은 ‘에듀윌역’이다.


 

 


에듀윌역은?
에듀윌 본사가 있는 코오롱싸이언스밸리 지하 1층에 마련된 에듀윌 역. 사실 에듀윌역이 만들어진 계기는 정말 단순했다. ‘업무만큼이나 중요한 것은 바로 쉼이다.’라는 에듀윌 정학동 대표의 생각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에듀윌은 이색문화, 복지로 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오후 4시부터 30분간 쉴 수 있는 ‘집중휴식제도’, 여직원들을 위해 별도로 마련해 놓은 휴식공간 ‘쉼(She;em)’, 문화적 감성 극대화를 위해 사내 곳곳에 마련한 갤러리, 양치공간 ‘치카치카룸’ 등. 에듀윌역은 이런 다양한 시도의 집합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에듀윌 역에서 벌어지는 일
에듀윌역은 정확히 카페공간과 휴식공간으로 나뉜다. 카페에는 전문 바리스타가 프리미엄 원두 커피와 생과일 주스를 직접 제조한다. 이 카페는 에듀윌러(에듀윌 구성원을 칭하는 말)에게는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제공된다. 카페 옆문을 열면 은은한 조명이 아늑하다는 느낌을 주는 휴식공간이 등장한다. 임직원들이 심신의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빛의 조도까지 고려한 이곳에는 최고급 안마 의자가 무려 39대나 설치되어 있다. 원래 안마카페였던 곳을 통째로 인수했다고. 회사가 구성원의 쉼을 얼마나 세심하게 챙기는지 드러나는 부분이다.


 

에듀윌역 효과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에듀윌역 개소 후 에듀윌러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고 한다. 점심시간을 활용해 안마기를 사용해본 한 직원은, 피로가 풀려 업무에 더욱 집중할 수 있었고, 직원들을 위하는 회사의 배려가 느껴진다고 답했다. 덤으로 에듀윌을 방문하는 거래처 직원들의 부러움까지. 스트레스 없이 신나게 근무하는 일터를 위한 에듀윌의 도전, 발전하는 기업문화가 더더욱 기대된다.



 

(주)에듀윌 회사이야기 더 보기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