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래빗] 인사담당자들은 어떤 인재를 선호할까?

2017.02.13 14:00

 

 

[COMPANY]

인사담당자들은 어떤 인재를 선호할까?

 

 


 

출처 사람인 (http://www.saramin.co.kr/)



‘인사가 만사’라는 말처럼, 기업을 경영하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는 좋은 인재를 확보하고 관리하는 것이다. 과연 인사담당자들은 어떤 인재를 선호할까?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678개사를 대상으로 ‘가장 선호하는 신입사원 유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 자기 일을 묵묵히 해내는 ‘성실형’(36.7%)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 알아서 일을 찾아 하는 ‘능동형’(34.4%), ▲ 가르치는 것은 모두 흡수하는 ‘스펀지형’(6.8%), ▲ 인간적이고 친화력이 뛰어난 ‘호인형’(6.3%), ▲ 다양한 능력을 갖춘 ‘팔방미인형’(4.9%), ▲ 인사성 좋고 예의 바른 ‘도덕교과서형’(3.7%), ▲ 극한 환경에서도 살아남는 ‘서바이벌형’(2.1%) 등의 순이었다.
 
선택한 유형의 인재를 선호하는 이유로는 ‘추후 크게 성장할 가능성이 많아서’(38.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장기 근속할 가능성이 높아서’(29.4%), ‘조직 내 결속을 강화시킬 수 있어서’(19%), ‘빠른 기간에 가시적인 성과를 내서’(14.9%), ‘교육에 필요한 노력과 비용이 절감돼서’(9%), ‘능력에 맞게 만족할 줄 알아서’(7.5%) 등을 선택했다.
 
선호하는 유형의 직원들이 낸 성과는 일반사원 보다 평균 44% 더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렇다면, 지난해 입사한 신입사원에 대한 만족도는 어떨까?
2016년에 채용을 진행한 기업(559개사)들 10곳 중 6곳(64.4%)은 ‘만족’, 4곳은 ‘불만족’(35.6%)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사원에 대해 만족하는 기업(360개사)들이 꼽은 이유로는 ‘업무 습득능력이 우수해서’(33.6%,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예의 및 태도가 바르고 좋아서’(32.2%)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밝은 분위기로 조직에 활력을 줘서’(21.9%), ‘다양한 환경에 대한 적응력이 있어서’(21.7%), ‘패기 있고 자신감이 충만해서’(9.4%), ‘OA 활용 등 업무 스킬이 좋아서’(5.3%) 등의 응답이 있었다.
 
반면, 신입사원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 기업(199개사)들은 그 이유로 ‘업무 습득능력이 뒤떨어져서’(36.7%, 복수응답), ‘능력에 비해 과한 대우를 바라서’(25.1%), ‘장기근속 의지가 약해서’(20.1%), ‘패기가 없고 안정하려는 성향이 강해서’(20.1%), ‘예의가 부족하고 태도가 좋지 않아서’(17.6%), ‘조직 융화력이 부족하고 개인플레이를 해서’(16.6%), ‘다양한 환경에 대한 적응력이 떨어져서’(12.6%) 등을 들었다.
 
한편, 전체 응답기업들이 신입사원에게 요구하는 가장 중요한 자질은 단연 ‘성실함’(42.1%)이었다. 계속해서 ‘책임감’(31.6%), ‘열정’(9%), ‘도전정신’(4.3%), ‘적응력’(3.5%), ‘예의범절’(2.9%), ‘인내력’(2.4%) 등의 순이었다.




사람인(http://www.saramin.co.kr/)   
사람과 일을 잇는 행복 Bridge, 사람인입니다. 행복 Bridge 사람인은 새로운 변화를 선도하는 종합 HR 기업으로서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서비스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해피래빗 회사이야기 더 보기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