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래빗] 당락 좌우하는 치명적인 서류 실수 1위는?

2017.03.06 16:00

 

 

[COMPANY]

"당락 좌우하는 치명적인 서류 실수 1위는?"

 

 


 

출처 사람인 (http://www.saramin.co.kr/)

 

 

채용 시 평가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서류상의 실수 1위는 기업명을 잘못 기재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기업 인사담당자 466명을 대상으로 ‘서류 당락을 좌우하는 가장 치명적인 실수’를 조사한 결과, ‘기업명 잘못 기재’(26%)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지원분야 잘못 기재’(23%), ‘사진 미부착’(12%), ‘기업 관련 내용 틀림’(11.8%), ‘제출서류 미첨부’(4.9%), ‘지정된 제출양식 위반’(4.7%), ‘자기소개서 누락’(4.5%), ‘이력서 중 일부 항목 누락’(4.3%) 등의 응답이 이어졌다.
 
실제로 지원자의 실수에 대한 평가는 절반에 가까운 45.7%가 ‘무조건 탈락’시키고 있었으며, ‘감점’시킨다는 응답도 43.8%에 달했다. 반면, ‘평가에 미반영’한다는 의견은 10.5%에 불과했다.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로는 ‘기본 자세가 안되어 있어서’(63.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묻지마 지원인 것 같아서’(48.2%), ‘입사 의지가 부족해 보여서’(43.4%), ‘꼼꼼하지 못한 성격인 것 같아서’(14.4%) 등의 이유를 들었다.
 
지원자들이 서류전형에서 빈번하게 하는 실수로는 ‘사진 미부착’(42.1%)이 1순위였고, ‘지원분야 잘못 기재’(38.6%)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기업명 잘못 기재’(32.6%), ‘기업 관련 내용 틀림’(26.6%), ‘맞춤법 오류’(24.7%), ‘이력서 중 일부 항목 누락’(20.8%), ‘오타’(20.6%), ‘자기소개서 누락’(15.2%), ‘제출서류 미첨부’(10.3%)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서류전형에서 가장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형태는 무엇일까?
가장 많은 27.7%가 ‘지원 직무와 무관한 내용이 담긴 유형’을 선택했다. 계속해서 ‘베끼거나 짜깁기한 유형’(16.7%), ‘핵심이 없고 산만한 유형’(15.7%), ‘열정 및 비전이 느껴지지 않는 유형’(12.9%), ‘추상적, 감상적인 내용만 늘어놓은 유형’(10.1%), ‘거창하게 꾸며낸 유형’(8.2%), ‘작성하지 않은 항목이 있는 유형’(7.1%) 등이 이어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사소한 부분에서 당락이 결정될 수도 있으므로 더욱 주의해야 한다. 마감일에 임박해 급하게 준비하는 경우 실수가 발생할 확률이 높은 만큼 여유를 두고 미리 준비하고, 최종 제출 전에도 여러 차례 점검해보는 것이 꼭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사람인(http://www.saramin.co.kr/)   
사람과 일을 잇는 행복 Bridge, 사람인입니다. 행복 Bridge 사람인은 새로운 변화를 선도하는 종합 HR 기업으로서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서비스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해피래빗 회사이야기 더 보기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