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래빗] 공기업 신입 연봉 1위, 8년 온속 인청국제공항공사!

2017.05.08 12:00

 

 

[COMPANY]

"공기업 신입 연봉 1위, 8년 온속 인청국제공항공사!"

 

 


 

출처 사람인 (http://www.saramin.co.kr/)

 

 

지난해 공기업 중 신입사원 초봉이 가장 높은 곳은 인천국제공항공사로 8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알리오’에 공시된 30개 공기업(준정부기관, 기타공공기관 제외)의 2016년 경영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신입사원 초봉은 4,215만원으로 8년째 정상의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공기업 중 유일하게 4천만원 이상의 연봉을 2013년부터 지급하고 있다. 


지난해 4위였던 ▲ 한국감정원(3,999만원)은 2위로 두 계단 상승했으며, 3위는 ▲ 한국가스공사(3,987만원)였다.


다음으로 ▲ 한국마사회(3,965만원), ▲ 주택도시보증공사(3,813만원), ▲ 한국동서발전(3,799만원), ▲ 한국남부발전(3,787만원), ▲ 한국광물자원공사(3,752만원), ▲ 한국수력원자력(3,740만원), ▲ 한국중부발전(3,702만원)이 10위 안에 들었다.


2016년 공기업의 신입사원 초봉 평균은 3,421만원으로 집계되었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3,600~3,800만원 미만’(26.7%)이 가장 많았다. 뒤이어 ‘3,200~3,400만원 미만’(23.3%), ‘3,800~4,000만원 미만’(13.3%), ‘3,000~3,200만원 미만’ (13.3%), ‘2,800~3,000만원 미만’(10%) 등의 순이었다.


이는 지난 2015년(3,305만원) 대비 3.5% 상승한 수치이다. 조사대상 기업 중 86.7%(26개사)는 전년대비 초봉이 상승했으며, 동결 6.7%(2개사), 삭감 6.7%(2개사)였다.


전년대비 초봉의 상승률이 가장 높은 기업은 ▲ 한국수자원공사로 3,163만원에서 3,423만원으로 8.2% 증가했다. 계속해서 ▲ 한국토지주택공사(2,529만원→2,715만원, 7.4%), ▲ 한국중부발전(3,450만원→3,702만원, 7.3%), ▲ 한국남부발전(3,563만원→3,787만원, 6.3%), ▲ 인천항만공사(3,148만원→3,331만원, 5.8%), ▲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3,404만원→3,601만원, 5.8%), ▲ 한국철도공사(2,855만원→3,020만원, 5.8%) 등으로 이어졌다.






사람인(http://www.saramin.co.kr/)   
사람과 일을 잇는 행복 Bridge, 사람인입니다. 행복 Bridge 사람인은 새로운 변화를 선도하는 종합 HR 기업으로서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서비스와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해피래빗 회사이야기 더 보기

맨 위로 가기